> 행정과 정책 > 보도자료 > 본청 > 읽기

본청

  • RSS
  • 인쇄하기
전세계 기상학자의 「again 평창동계올림픽」
2018/11/26
등록부서
수치자료응용과
조회수
854

전세계 기상학자의 「again 평창동계올림픽」
- 기상청, 성공적인 평창동계올림픽 기상지원의 과학적 요인 분석


□ 기상청(청장 김종석)은 오는 11월 27일(화)부터 4일간 제주 서귀포 칼호텔에서 ‘제4차 평창

   국제공동연구사업(ICE-POP 2018※) 국제워크숍’을 개최한다.
 ○ 이 워크숍에는 미국, 캐나다, 스위스 등 9개국과 기상청, 공군기상단, 경북대학교 등 ICE-POP 2018
   실무그룹 전문가를 포함한 90여 명의 국내·외 기상 관측 및 수치예보모델 전문가들이 모여,
 ○ 우리나라 겨울철 산악지역 기상현상에 대한 과학적 이해를 높이고, 수치예보모델의 예측 성능 개선
   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토론을 할 예정이다.
   ※ ICE-POP 2018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기상지원을 위해 기상청이 주관한 세계기상기구(WMO)
     국제프로그램으로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동안 첨단기상관측장비를 이용한 기상관측과 수치예보모델
     지원에 12개국 29개 기관이 참여하였다.


□ 이번 워크숍에서는 참가기관별로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 기간(2017년 12월~2018년 3월)에 관측한

   기상자료 분석 결과를 발표하고, 참가한 수치예보모델별로 예측 성능 진단 결과를 공유한다.
 ○ 주제발표는 △평창 국제공동연구(ICE-POP 2018) 추진 현황 및 계획 소개(3편)를 시작으로 △참여 수치모델(5편)
    △집중관측(17편) △미세물리과정(7편) △검증 분야(4편)에서 집중분석 결과와 향후 개선 방향에 대해 발표하고,
    지속적인 협력 방안을 토의 한다.
 ○ 이번 워크숍에서는 관측분야에 캐나다기상청 관측연구국장 Daniel Michelson과 수치모델 분야에 미국기상청
    수치모델 수석과학자문위원Zoltan Toth가 분과 의장으로 참가하여 토론을 주도할 예정이다.


□ 특히, 평창 국제공동연구사업(ICE-POP 2018)에 참가한 세계 각국의 첨단기상관측자료는 우리나라 기상환경에

   적합한 수치예보모델 개발 및 개선에 직접 활용할 예정이다.
○ 그동안 한반도에서 직접 관측한 자료가 없어 수치예보모델의 물리과정 개선을 위하여 국외 관측자료를 활용해 왔다.


□ 김종석 기상청장은 “전세계 기상 전문가가 참여하는 이번 워크숍을 통하여 겨울철 산악 기상예보에 필요한 원천기술의

   확보 뿐만 아니라 기상기술 선도국의 위치를 확보하고, 더 나아가 개발된 기술들은 국민 안전과 밀접한 재해기상 예보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라고 밝혔다.

* 자세한 사항은 첨부물이나 해당부서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공공누리

첨부파일
hwp 파일 181126_보도자료_전세계 기상학자의 「again 평창동계올림픽」.hwp (크기:0.71MB , 다운로드:99)
pdf 파일 181126_보도자료_전세계 기상학자의 「again 평창동계올림픽」.pdf (크기:0.457MB , 다운로드:101)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이전글
푸른 열정의 청소년들, 지진 대응문화에 앞장서다!
다음글
[설명자료] 24일(토) 서울·경기도, 일부 중부지방 첫 눈
  • · 담당관리: 본청
  • · 문의: 02-2181-03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