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기상기후사진전

2017 사진전입상작, 김영석 [1100고지 아침여명빛]

> 기상기후사진전

매 년 다양한 기상현상을 국민이 직접 기록하는 '기상기후 사진·영상 공모전'의 역대 수상작을 소개합니다.
*공모전의 일정 및 내용은 매년 1월 중 공지사항, SNS 채널, 보도자료 등을 통해 안내하오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기상사진전(2002년~) #중국요녕성 특별기상사진전(2010~2015년)
이전글 소나기
A village where Christmas falls 다음글

폭염 탈출

구분 : 금상 입상자 : 신승희 촬영지 : 서울시 종로구 광화문 촬영일 : 2018년08월
조회수 : 2155

지구의 이상기온 영향으로 사상 최악의 폭염으로 몇 주간 지속된 2018년 여름의 무더위는 우리나라 전체를 고통스럽고 힘들게 하였다. 특히나 2018년 8월 초에 관측된 홍천 41.0도 서울 39.6도는 관측 이래 일 최고기온을 기록하며, 그 이후로도 기록적인 폭염이 계속되어 너무 힘들고 괴로웠던 여름으로 기억된다. 서울 기온 수은주가 39.6도까지 올라간 것은 111년 만에 처음이라고 할 정도의 폭염 속 이상고온 현상이었다. 바로 그 폭염이 극심했던 2018년 8월 초 서울 광화문에 놀러 간 우리 아이들이 극심한 폭염 속에서 물놀이를 하면서도 지치고 힘들어 하고 있다.

담당관리 : 본청

문의 : 02-2181-03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