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소속기관(각 지방청)

2016 사진전입상작, 최종국 [태양과 가로등]

> 보도자료 > 소속기관(각 지방청)

[보도자료] 2023년 충남권 연 기후특성

기후서비스과 2024/01/16 조회수 4417
대전지방기상청 로고
배경이미지

[2023년 충남권 연 기후특성]
지구온난화 심화, 충남권도 가장 더운 해로 기록

- 연평균기온 13.5℃로 역대1위, 연강수량 1,794.6mm로 역대 3위



대전지방기상청(청장 박경희)은‘2023년 충남권 연 기후분석 결과’를 발표하였다.

[기온]
2023년 전 지구 평균기온이 산업화 이래 가장 높았던 가운데, 충남권의 연평균기온 평년보다 1.1℃ 높은 13.5℃로 역대 1위를 기록하였으며, 종전 1위였던 2021년보다도 0.2℃ 높았다.

* 2023년 전 지구 평균기온 편차(세계기상기구(WMO, 2024. 1. 12.)): 1850~1900년 대비 1.45(±0.12)℃ 6개 기관(ECMWF, NOAA, NASA, JMA, HadCRUT, Berkeley Earth)에서 산출한 기온편차 자료를 활용하였음높고, 이전 가장 높았던 2016년보다 0.16℃ 높았음

연중 기온이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은 경향을 보였고, 특히, 3월과 9월 각각 평년보다 3.2℃, 2.0℃ 높아 연평균기온 상승에 크게 영향을 미쳤다.<붙임 1>
- 북태평양을 비롯하여 전반적으로 우리나라 동쪽에서 고기압성 흐름이 발달한 가운데, 남풍계열의 따뜻한 바람이 자주 불어 기온이 높은 날이 많았다.
※ 연평균기온 순위: (1위) 2023년 13.5℃, (2위) 2021년 13.3℃, (3위) 2016년 13.2℃
※ 폭염일수 17.3일(평년 대비 +7.1일, 5위), 열대야일수 5.5일(평년 대비 –0.7일, 16위)

[강수량]
2023년 충남권 연강수량은 1,794.6mm로 평년(1271.7mm)대비 140.7%를 기록하였으며, 가장 많았던 2011년(1,841.6mm)과 두 번째로 많았던 1987년(1,795.2mm)에 이어 역대 세 번째로 많았다.

강수량이 많은 달과 적은 달 간에 차이가 컸던 가운데, 장마철을 포함한 7월에 강수가 집중되었고, 12월에도 100mm가 넘는 비가 내렸다.
<붙임 1>- 2023년 전반적으로 따뜻한 고기압과 찬 고기압 사이에서 전선이 활성화되고, 수증기를 다량 함유한 남서풍이 부는 환경에서 많은 비가 내렸다.

기후 요소별 2023년 주요 기후특성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높은 기온)
12달 중 9개 달에서 평년보다 기온이 높았으며, 특히 3월, 9월 기온은 역대 1위를 기록하였다.
※ 월평균기온 평년 편차 및 순위: 3월 +3.2℃(1위), 9월 +2.0℃(1위)
- 3월, 9월은 우리나라 주변의 고기압 영향으로 강한 햇볕과 따뜻한 바람 유입으로 기온이 높은 날이 많았다.

(큰 기온변동)
1월, 11월, 12월 겨울철을 중심으로 기온 변동이 매우 컸다.
- 1월, 11월, 12월 석 달 모두 따뜻한 이동성고기압 영향을 받은 후, 시베리아지역에서 기압능이 급격히 발달함과 동시에 북동아시아에 남북흐름이 강화되어 북극 주변의 매우 찬 공기가 북풍을 타고 우리나라로 유입되어 기온 변동이 매우 컸다.
<붙임 4>※ 기온변동폭(해당월 일평균기온으로 산출한 표준편차 표준편차: 자료가 평균을 중심으로 얼마나 퍼져 있는지를 나타내는 수치로, 값이 클수록 널리 퍼져 있음을 의미함.): 1월 4.3℃(9위), 11월 6.2℃(2위), 12월 6.4℃(1위)

(많은 강수량)
12달 중 6개 달에서 평년보다 강수량이 많았으며, 특히 7월, 12월 강수량은 역대 1위를 기록하였다.<붙임 1>
※ 월강수량/평년비 및 순위: 7월 689.2mm/243.1%(1위), 12월 113.8mm/366.1%(1위)
- 지난해 장마철(6.26.~7.26.) 정체전선이 발달한 가운데 충남권 강수량(813.8mm)이 역대 두 번째로 많았고, 5월과 12월에는 중국 남부지방에서 많은 수증기를 동반한 발달한 저기압의 영향을 받아 많은 비가 내렸으며, 특히 12월은 평년 대비 약 3.7배나 많은 양의 비가 내렸다.<붙임 5>
※ 장마철 역대 강수량 및 순위: 2020년 834.8mm(1위), 2023년 813.8mm(2위), 2011년 812.0mm(3위)

(태풍)
2023년 북서태평양 해상에서 총 17개(평년 25.1개 발생)의 태풍이 발생하였고, 이 중 제6호 태풍‘카눈’1개가 우리나라에 영향(평년 3.4개 영향)을 주어 8월 9~10일 강한 바람과 함께 많은 비가 내렸다.
- 태풍 ‘카눈’은 북상 직전까지 뚜렷한 지향류가 없어‘제트(Z)’자형으로 이동하였고, 거제 부근에 상륙한 이후에는 우리나라 동쪽에서 발달한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에서 남풍계열의 지향류 영향을 받아 관측 이래 한반도를 남북으로 관통한 최초의 태풍으로 기록되었다.

(잦은 황사)
2023년 연간 황사일수 목측관측 지점인 대전(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383, 대전지방기상청) 지점을 기준으로 작성함는 평년(7.1일)보다 4.9일 더 많은 12.0일로 1973년 이래 일곱 번째로 많이 발생하였다.
- 봄철(3~5월, 10.0일) 중국 북동부지방 강수량이 평년보다 적고 기온이 높았던 가운데, 이 지역에서 발생한 모래 먼지가 북풍계열의 바람을 타고 우리나라로 유입되어 황사가 잦았다.
※ 연간 황사일수 순위: (1위) 2001년 24.0일, (2위) 1993년 16.0일, (3위) 2010년 15.0일

박경희 대전지방기상청장은 “2023년 전 지구는 산업화 이후 가장 뜨거웠던 해로 기록되었고, 전 세계 곳곳에서 고온과 폭우 등 기상이변이 발생했던 해였습니다. 충남권 역시 이러한 기후변화 추세 속에 지난해 평균기온이 역대 1위를 기록하고, 장마철 기록적인 집중호우와 관측이래 처음으로 남북을 관통한 태풍 등의 경험해보지 못한 위험 기상으로 인해 피해가 컸습니다.”라며,“대전지방기상청은 기후위기 시대의 최전선에서 다양한 양상으로 나타나는 이상기후 감시를 더욱 강화하여 지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자세한 사항은 첨부파일을 참조하세요.

배경이미지
배경이미지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