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행정과 정책 > 포토뉴스 > 읽기

포토뉴스

  • 인쇄하기
81년 만에 ‘10월 황사’ 발생
2009/10/19

동아시아의 최근(2009.9.27.-10.3.) 강수량(좌) 및 기온(우) 변화 경향. 황사발원지(중국, 몽골 : 파란색 점선)의 강수량이 적고, 기온이 높음을 보여줌. (강수량은 진갈색이 평년 대비 50% 이하를, 기온은 분홍색이 평년에 비해 1~3도 높음을 나타냄. 미국 해양대기청(NOAA) 제공).

오늘(19일) 우리나라에 올 가을 들어 두 번째로 황사가 나타났다. 지난 주말(17~18일)에 몽골과 화북지방, 황토고원에서 발원한 황사가 남하해 산동반도를 거쳐 오늘 새벽 3시경 백령도를 시작으로 우리나라 서해안에서부터 나타나기 시작했다.

황사는 19일 오전 3시경 백령도에 처음 도달하였으며, 인천, 서산, 군산, 목포, 완도, 진도 등 서해안을 중심으로 옅은 황사가 나타났다. 가장 높은 미세먼지농도(1시간 평균, ㎍/㎥)는 흑산도 225, 제주 고산 190, 진도 174, 강화 166, 광주 161, 백령도 149, 군산 140 등이었다. 오전 11시 현재 황사가 관측된 지점은 백령도, 인천, 서산, 흑산도, 보령, 군산, 전주, 정읍, 고창, 광주, 목포, 완도, 진도, 순천, 여수, 제주, 서귀포, 제주 고산, 제주 성산 등 19곳이다.

이번 황사는 몽골에서 발생한 저기압 후면의 강한 북서풍을 타고 중국에서 우리나라로 유입되었으며, 서해안에서부터 나타나기 시작하여 점차 전국적으로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 한반도가 폭넓은 저기압의 영향을 받고 있어 하강기류가 강하지 않아 우리나라 상층으로 지나가는 황사는 가라앉는 황사가 많지 않아 옅은 농도를 보이며 야외 활동에 지장을 줄 정도는 아닐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가을 황사는 지난 9월 21~22일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나타났으며, 우리나라에서 10월에 황사가 관측된 것은 1928년 이후 81년 만이다.

이번 황사는 지난 여름부터 지속되고 있는 몽골과 중국 내몽골 황사발원지에서의 고온 및 가뭄현상으로 인해 발생하였다.

※ 가을철(9~11월) 황사 일수 현황 (기간 : 1904~2008년)
지 역 9월 10월 11월 관측 시작 년도
서 울 - - 7 1907
인 천 - - 6 1904
백령도 - - 3 2000
수 원 - - 5 1964
대 전 - - 5 1969
추풍령 - - 5 1935
춘 천 - - 4 1966
강 릉 - - 3 1908
울릉도 - - 2 1938
대 구 - - 5 1907
부 산 - - 6 1904
광 주 - - 7 1938
목 포 1 (1965.9.6) - 11 1904
제 주 1 (1965.9.6) 1 (1928.10.29) 19 1923
서귀포 1 (1965.9.6) - 14 1961

문의 : 황사연구과 김환승 6712-0405


공공누리
기상청 이(가) 창작한 81년 만에 ‘10월 황사’ 발생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첨부파일
없음.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이전글
“21세기 기업 경쟁력은 ‘환경경영’에 달려 있다”
다음글
“예보관도 프로야구 선수처럼 유망직업 된다”
  • · 담당관리: 본청
  • · 문의: 02-2181-03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