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행정과 정책 > 보도자료 > 본청 > 읽기

본청

  • 인쇄하기
전 세계 온실가스 전문가들, 제주에서 최신 측정기술을 나누다
2019/09/09
등록부서
환경기상연구과, 기후변화감시과
조회수
101

전 세계 온실가스 전문가들, 제주에서 최신 측정기술을 나누다
 - 제주 서귀포에서 「제20차 WMO/IAEA 온실가스 전문가 회의」열려...
 - “지난 150년 간 이산화탄소 농도 증가, 최근에 가장 빨라”


□ 기상청(청장 김종석)은 9월 2일(월)부터 5일(목)까지 제주 서귀포 롯데호텔에서 “제20차 WMO(세계기상기구)/IAEA(국제원자력기구)

    온실가스 전문가회의”를 개최했다.


□ 전 세계 20개국 약 200여 명의 온실가스 전문가들이 참여한 이번 회의에서는 지구온난화를 유발하는 이산화탄소(CO2),  메탄(CH4) 등

   온실가스 측정과 관련된 최신 기술을 공유했다.
○ 기존의 지상 측정방법 외에 △항공 △드론 △선박 등을 활용한 다양한 방법의 온실가스 측정 결과와 동위원소를 이용한 기원 추적 연구 등

    최신 측정 기술이 소개됐다.
○ 또한, △온실가스 측정의 정확도 향상 방안 △자료품질 관리 방법 △동위원소 분석 등 총 11개 주제, 115편의 연구결과도 발표됐다.


□ 기상청은 안면도와 제주 고산 및 울릉도·독도 기후변화감시소의 온실가스 측정 결과를 발표했다.
○ 2018년 안면도 기후변화감시소(우리나라 대표 감시소)에서 측정한 이산화탄소(CO2) 평균농도는 415.2 ppm으로, 전년 대비 3 ppm이

    증가했으며, 
○ 이는 북반구 대표 감시소인 미국 하와이의 마우나로아에서 측정한 이산화탄소 평균 농도 408.5 ppm(전년대비 2 ppm 증가)보다 6.7ppm

    높은 수치이다.


□ 회의에 참석한 세계기상기구(WMO) 옥산나 타라소바(Oksana Tarasova) 지구대기감시과장은 “지난 150년 동안 이산화탄소 농도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최근의 증가율이 가장 큽니다.”라고 말했다.
○ 또한 그녀는 “한국을 비롯한 동아시아 지역에서도 온실가스에 관한 과학적 정보를 생산하고 제공하기 위한 노력이 계속되어야 합니다.”라고

    당부했다.


□ 김종석 기상청장은 “이번 회의를 기후변화의 주요 원인인 온실가스에 대해 체계적 대응 기반을 마련할 수 있는 기회로 삼아야 할 것이며,

   온실가스 분야에서 우리나라의 역할을 확대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길 바랍니다.”라고 말했다.


* 자세한 사항은 첨부물이나 해당부서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공공누리

첨부파일
hwp 파일 190909_보도자료_전 세계 온실가스 전문가들, 제주에서 최신 측정기술을 나누다.hwp (크기:5.516MB , 다운로드:123)
pdf 파일 190909_보도자료_전 세계 온실가스 전문가들, 제주에서 최신 측정기술을 나누다.pdf (크기:0.5MB , 다운로드:121)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이전글
[설명자료]중부지방 집중호우(10~11일)와 추석 연휴기간(12~15일) 날씨전망
다음글
[설명자료]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 바람 더 강해져
  • · 담당관리: 본청
  • · 문의: 02-2181-03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