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행정과 정책 > 보도자료 > 본청 > 읽기

본청

  • 인쇄하기
여전히 상승하는 전 세계 이산화탄소 농도!
2019/11/25
등록부서
기후변화감시과, 환경기상연구과
조회수
213

여전히 상승하는 전 세계 이산화탄소 농도!
- 세계기상기구, 연평균 이산화탄소 농도 전년 대비 2.3 ppm 증가했다고 발표
- 이산화탄소 증가는 인간 활동에 의한 인위적 원인으로 밝혀져


□ 세계기상기구(WMO)는 온실가스 연보(No. 15)를 통해 2018년 전 지구 이산화탄소 연평균 농도는 407.8ppm으로
   전년(405.5ppm) 대비 2.3ppm 증가해 올해도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 ppm(parts per million): 전체 양 중 100만분의 몇을 차지하는가를 나타낼 때 사용되는 단위
 ○ 이는 최근 10년 동안의 연평균 증가량(2.26ppm/yr)과 비슷한 수준이며, 산업화 이전(1750년 이전) 대비 약 47%
    증가한 기록이다.


□ 이번 연보에 인용된 미국해양대기청(NOAA) 수치에 따르면 복사강제력*이 1990년 이후 43% 증가했으며, 온실가스 중
   이산화탄소는 80%의 비중을 차지했다.
   ※ 복사강제력: 온실가스 배출로 인해 지구온난화를 더욱 가속시키는 척도로, 기후변화를 일으키는 물질들의 영향력을
      나타냄(W/m2)


□ 또한, 세계기상기구(WMO)는 이번 연보를 통해 주요 온실가스인 이산화탄소 배출 기원을 추적하기 위해 ‘동위원소 측정’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 이산화탄소 성분 분석결과 탄소 동위원소(14C)가 포함되지 않은 이산화탄소가 증가하고 있어, 화석연료나 자동차 등 인간
    활동에 의한 인위적 원인임을 밝혔다.
    ※ 대기 중 이산화탄소에 포함된 탄소 동위원소(14C)는 화석연료의 연소와 천연 공급원 배출을 구분하는 유일한 방법임.


□ 세계기상기구(WMO) 페테리 탈라스(Petteri Taalas) 사무총장은 “기후변화에 대한 파리협정의 약속에도 불구하고 온실가스
   농도는 감소될 조짐이 보이지 않는다.”라며, 약속을 행동으로 옮길 것을 강력하게 촉구했다.


□ 한편, 우리나라 안면도 기후변화감시소 관측 결과, 2018년 이산화탄소 연평균 농도는 415.2ppm으로, 2017년(412.2ppm)
   대비 3.0ppm 증가하여 전 지구보다 높게 관측되었다.


□ 김종석 기상청장은 “전지구와 우리나라의 이산화탄소 농도가 매년 증가하고 있습니다.”라며, “우리 후손들의 미래를 위해서라도
   한시 바삐 감축을 위한 노력에 정부와 국민이 함께 해야 합니다.”라고 당부했다.


□ 한편, 기상청은 온실가스 정책지원을 위해 이산화탄소를 포함한 온실가스 분석 결과를 기상청 기후정보포털
   (www.climate.go.kr)을 통해 발표하고 있다.

*
 자세한 사항은 첨부물이나 해당부서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공공누리

첨부파일
hwp 파일 191125_보도자료_여전히 상승하는 전 세계 이산화탄소 농도!.hwp (크기:0.836MB , 다운로드:54)
pdf 파일 191125_보도자료_여전히 상승하는 전 세계 이산화탄소 농도!.pdf (크기:0.306MB , 다운로드:49)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이전글
이제 지진 발생 시, 학교 내 방송으로 자동음성 안내 받는다!
다음글
[3개월 전망] 평년보다 조금 덜 춥겠으나, 낙폭 큰 추위 잦을 듯
  • · 담당관리: 본청
  • · 문의: 02-2181-03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