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행정과 정책 > 보도자료 > 본청 > 읽기

본청

  • 인쇄하기
[2019년 12월 기상특성] 온화했지만 기온변화 컸고, 잦은 비·눈에도 가장 적게 눈 쌓였다
2020/01/03
등록부서
기후예측과, 국가기후데이터센터
조회수
1240

온화했지만 기온변화 컸고,
잦은 비·눈에도 가장 적게 눈 쌓였다

- 1973년 이후, 전국 평균기온 최고 8위, 눈 적설 최소 1위(13개 지점)
- (원인) 시베리아 고기압 평년보다 약했고, 한반도 남동쪽에 고기압 지속


□ [기온] 12월 전반과 말에 3차례 한파 특보가 발표되는 추위가 있었으나, 전반적으로 따뜻한 남서기류가 자주 유입되면서 평년(1.5±0.5℃)보다
   기온이 높은 날(12월 전국 평균기온 2.8℃, 편차 +1.3℃)이 많았습니다.
 ○ (기온 높은 원인) 12월 중순 이후, 시베리아 부근의 기온이 평년보다 높아, 북쪽 찬 공기를 몰고 오는 시베리아 고기압의 강도가 약했습니다.
  - 또한, 열대 서태평양의 해수면 온도가 평년보다 +1℃ 내외로 높아 우리나라 남동쪽에 따뜻하고 습한 고기압이 강도를 유지하면서 북쪽
      찬 공기가 한반도로 깊숙이 내려오는 것을 막는 역할을 했습니다.

□ [강수] 12월에는 기압골의 영향이 잦아 강수 현상이 자주 나타났으나, 기온이 높아 눈보다는 주로 비가 내렸습니다(12월 강수량 최소 24위).
 ○ (눈 적은 원인) 우리나라 주변의 기온이 평년보다 높았으며 특히, 약한 시베리아 고기압으로 인해 서해상에서 해기차(해수면과 대기의 온도차)에
     의한 눈구름대의 생성이 약해 12월 적설이 최소 1위를 기록한 지점들이 많았습니다.
    ※ 12월 전국(13개 지점) 최심신적설 0.3㎝ 1973년 관측 이래 최소 1위(2위: 1998년 0.6㎝)
    ※ 서울: 2019년 12월 최심신적설 0.0㎝로 2004년 12월(눈이 오지 않음) 이후 최소


* 자세한 사항은 첨부물이나 해당부서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공공누리

첨부파일
hwp 파일 200103_보도자료_12월 기상특성.hwp (크기:2.273MB , 다운로드:351)
pdf 파일 200103_보도자료_12월 기상특성.pdf (크기:0.62MB , 다운로드:256)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이전글
[설명자료] 6~8일 강수 전망
다음글
기상청 인사발령(2019.12.31. 자, 2020.1.1. 자)
  • · 담당관리: 본청
  • · 문의: 02-2181-03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