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행정과 정책 > 보도자료 > 본청 > 읽기

본청

  • 인쇄하기
(2019년 기상특성) 2019년, 두 번째로 기온 높았다
2020/01/15
등록부서
기후예측과, 국가기후데이터센터
조회수
1625

2019년, 두 번째로 기온 높았다
- 1973년 이후, 연 평균기온 상위 2위, 연평균 최고기온 상위 1위
- 근대 기상업무(1904년) 이래 가장 많은 영향 태풍 수(7개)
- 1월과 12월, 전국 눈 적설(13개 지점) 1973년 이후 하위 1


□  2019년은 전 세계 평균기온이 2016년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던 해(2016 대비 –0.04℃, 평년 대비 +0.6℃)였으며, 우리나라도
   연 평균기온이 13.5℃(평년 대비 +1.0℃)로 2016년(13.6℃)에 이어서 1973년 이래 두 번째로 높았습니다.
 ○ 북쪽 찬 공기의 영향을 자주 받은 4월과 6~7월을 제외한 모든 달 기온이 평년보다 1.1~1.6℃ 높아, 여름철 폭염은 작년에
    비해 심하지 않았지만 연 평균기온은 높았습니다.
    ※ 2019년 기온 관련 통계 순위(1973년 이후): 연 평균기온 상위 2위, 연평균 최고기온 상위 1위, 연평균 최저기온 상위 5위
 ○ 연 평균기온이 가장 높았던 상위 10개 해 중 7개가 2000년대 이후 기록되었습니다.


□ 전국 연평균 누적 강수량은 1171.8㎜로 평년값(1207.6~1446.0㎜)보다 적었으나(1973년 이후 하위 16위), 1월(8.1mm, 하위 5위)은
   역대 가장 적게 내린 달 중 하나였고, 10월(169.0mm, 상위 1위)은 역대 가장 많이 내린 달로 기록되어, 월별 강수량 변화폭이 크게
   나타난 해였습니다.


□ 또한, 평년(3.1개)에 비해 2배 이상의 영향 태풍 수(7개, 1950년, 1959년과  공동 1위)를 기록했고, 1월과 12월은 시베리아 고기압이
   약해서 적설이 매우 적었던 한해였습니다.


□ 2019년의 고온현상 등 월별 주요 기후특성을 보면,
 ○ 1월은 중순 이후 온화하고 건조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1973년 이후 1월 강수일수(2.8일)는 하위 1위를, 일조시간(219.5시간)은
    상위 1위를 기록했습니다.
    - 서울의 경우, 강수량 0.0㎜, 최심신적설 0.0㎝로 최소 극값을 보였습니다.
 ○ 4월은 쌀쌀한 날씨가 자주 나타나서, 12개월 중 유일하게 전국 월 평균기온(12.0℃)이 평년값(12.2℃)보다 낮았습니다.
    - 이로 인해, 4월 동안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진 지역(충북과 전남 등)을 중심으로 서리로 인한 과수 냉해를 입기도 했습니다.
 ○ 최근 5년 동안(2018년 제외) 5월의 이른 고온현상이 매년 발생하면서 5월 전국 평균기온이 1973년 이후 상위 2위를 기록했습니다.
        ※ 최근 5년 동안 5월 전국 평균기온 순위(상위1~5위) : 2017년(18.7℃), 2019년(18.6℃), 2016년(18.6℃), 2015년(18.6℃), 2014년(18.4℃)
        ※ 1973년 이후, 2019년 5월 주요 전국 평균 기후값 순위 : 최고기온(1위/25.5℃), 평균기온(2위/18.6℃), 일조시간(1위/298.2시간)
 ○ 장마는 전국적으로 동시 시작(6월 26일)했으나, 강수량은 지역별 차이가 크고 2014년 이후 지난 6년간 평년값(356.1mm)보다 적었습니다.
    - 평년대비 남부지방과 제주도는 강수량이 많았던 반면에 중부지방은 강수량이 적어 기상가뭄에 영향을 주었습니다.
        ※ 2019년 장마(기간/강수량): 6.26.~7.29./291.1㎜ | 평년 장마(기간/강수량): 6.19.~7.25./356.1㎜
        ※ 지역별 장마 강수량(평년값): 중부 197.6(366.3)㎜, 남부 358.4(348.6)㎜, 제주도 475.3(398.6)㎜
○ 2019년 여름철은 더위가 일찍 시작하였으나, 전년 대비 한여름에는 덜 더웠고, 7월 후반에 시작된 늦더위가 가을까지 높은 기온으로
    이어졌습니다.
    - 2019년 한여름 폭염 일수는 13.3일로 전년(31.4일)의 41%, 열대야 일수는 10.5일로 전년(17.7일)의 59% 수준이었습니다.
    - 2019년 가을철(9~11월) 전국 평균기온은 15.4℃로 1973년 관측 이후 상위 2위를 기록하였습니다
       (가을철 전국 평균기온 상위 1위 : 1975년(15.5℃)).
○ 2019년은 총 29개의 태풍 중 7개가 10월 초까지 한반도에 영향을 주었으며, 이는 근대 기상업무(1904년)를 시작한 이래 가장 많은
   영향 태풍 수를 기록하였습니다(1950년, 1959년과 공동 1위).
         ※ 영향 태풍: 제5호 다나스(7.16~20.), 제8호 프란시스코(8.2~6.), 제9호 레끼마(8.4~12.), 제10호 크로사(8.6~16.),
            제13호 링링(9.2~8.),
제17호 타파(9.19~23.), 제18호 미탁(9.28.~10.3.)
○ 12월은 강수 현상이 잦았으나 기온이 높아 눈보다는 비가 주로 내려, 12월 적설이 하위 1위를 기록한 곳이 많았습니다.

□ 김종석 기상청장은 “2019년은 지구 온난화로 기상기록이 많이 나타나고, 변동이 큰 해였습니다. 앞으로도 극한 기상은
   더 빈번하게, 불확실성은 크게 나타날 것입니다.”라며, “이러한 예측변동이 큰 상황 속에서 국민 안전과 생활 편익을 위한 날씨서비스
   혁신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밝혔습니다.


* 자세한 사항은 첨부물이나 해당부서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공공누리

첨부파일
hwp 파일 20200115_보도자료_2019년 연 기상특성.hwp (크기:3.351MB , 다운로드:373)
pdf 파일 20200115_보도자료_2019년 연 기상특성.pdf (크기:0.799MB , 다운로드:313)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이전글
기상청-KAIST 기상 분야 인공지능 ‘알파웨더’ 공동개발 한다
다음글
[설명자료] 6~8일 1월 강수량 역대 최고 경신
  • · 담당관리: 본청
  • · 문의: 02-2181-03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