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행정과 정책 > 보도자료 > 본청 > 읽기

본청

  • 인쇄하기
[1월 기상특성] 한반도 기상역사를 다시 쓴 따뜻한 1월
2020/02/03
등록부서
기후예측과, 국가기후데이터센터
조회수
935

[1월 기상특성] 한반도 기상역사를 다시 쓴 따뜻한 1월
- 1973년 이후 1월 극값 경신: 기온·강수량(상위 1위/2위), 적설(하위 1위)
- 약한 시베리아 고기압과 잦은 남풍기류 때문


□ [기온] 전국 평균기온이 새해 첫날을 제외하고 평년보다 높아, 1973년 이후 가장 높은 2.8℃(평년비교 +3.8℃)로 이례적으로
   높았습니다. 평균 최고기온 (7.7℃)과 평균 최저기온(-1.1℃)도 동시에 가장 높은 기온을 기록하였습니다.
 ○ 특히, 6~8일과 22~28일에는 남서쪽에서 다가오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따뜻한 남풍 기류가 유입되어 전국에 고온현상이
    나타났습니다.
 ○ (고온현상 원인) ① 시베리아 지역에 남서기류가 주로 유입되면서 고온현상(평년보다 3℃ 이상 높음)이 나타나, 차고 건조한
    시베리아 고기압이 발달하지 못하였고, 우리나라로 부는 찬 북서풍도 약했습니다.
  - 한편, 겨울철에 발달하는 ② 극 소용돌이*가 평년에 비해 강하여 제트기류가 북상하면서 북극의 찬 공기를 가두는 역할을
     하였습니다.
     * 겨울철 북극 지역에 중심을 두고 발달하여 찬 북극 공기를 머금은 저기압 덩어리
  - 또한, ③ 아열대 서태평양에서는 해수면 온도가 평년보다 1℃ 내외로 높아 우리나라 남쪽에 따뜻하고 습한 고기압이 세력을
     유지하면서 우리나라로 따뜻한 남풍기류를 유입시켰습니다.


□ [강수] 남서쪽에서 다가오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강수 현상이 자주 나타나 1월 강수량은 1973년 이후 두 번째로 많았던 반면,
   기온이 높아 눈보다는 비가 주로 내려 적설은 하위 1위를 기록했습니다. <표 2>
 ○ (강수량 많았던 원인) 우리나라 남쪽의 고기압과 중국 남부에서 발달하여 다가오는 저기압 사이에서 발달한 강한 남풍기류를
    따라, 따뜻하고 습한 공기가 다량 유입되어 전국적으로 강수량이 많았습니다.
  - 특히, 6~8일에는 저기압이 급격하게 발달해 우리나라를 통과하면서, 3일간 누적강수량이 1월 역대 1위를 기록한 곳이
     많았습니다.
 ○ (적설 적었던 원인) 우리나라 주변 기온이 평년보다 매우 높았고, 약한 시베리아 고기압으로 인해 서해상의 해기차(해수면과
    대기의 온도차)에 의한 눈구름대 생성이 약해 1월 적설이 하위 1위를 기록한 지점이 많았습니다.


* 자세한 사항은 첨부물이나 해당부서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공공누리

첨부파일
hwp 파일 200203_보도자료_(1월 기상특성) 한반도 기상역사를 다시 쓴 따뜻한 1월.hwp (크기:2.015MB , 다운로드:227)
pdf 파일 200203_보도자료_(1월 기상특성) 한반도 기상역사를 다시 쓴 따뜻한 1월.pdf (크기:0.721MB , 다운로드:239)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이전글
기상청 인사발령 (2020. 2. 4. 자)
다음글
눈 그친 뒤, ‘5~6일’ 전국 강추위
  • · 담당관리: 본청
  • · 문의: 02-2181-03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