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행정과 정책 > 보도자료 > 본청 > 읽기

본청

  • 인쇄하기
2019년 낙뢰가 가장 많이 발생한 지역은 ‘인천, 세종, 대구’ 순
2020/05/14
등록부서
기상레이더센터
조회수
1597

2019년 낙뢰가 가장 많이 발생한 지역은 인천, 세종, 대구

- 기상청, 우리나라 낙뢰 정보를 담은 2019 낙뢰 연보발간

- 2019년 총 66천회로 평년보다 적은 낙뢰 발생


□ 기상청(청장 김종석)은 2019년 우리나라에서 관측된 낙뢰 정보를 담은 「2019 낙뢰 연보」를 발간하였다.

 ○ 「2019 낙뢰 연보」는 기상청 낙뢰관측망*으로부터 관측된 자료를 분석하여 △월별 시·도별 △시·군·구별 낙뢰 발생 횟수

     △단위 면적(㎢)당 횟수 △낙뢰 횟수 공간 분포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기상청은 1987년 낙뢰 관측을 시작으로, 현재 

     전국 21개소의 낙뢰관측망을 운영 중이다. 


□ 연보에 따르면 2019년 우리나라에서 약 6만 6천회 낙뢰가 관측되었으며, 이는 최근 10년간 연평균 약 12.7만 회와

   2018년 약 11.8만 회보다 적게 나타났다.

 ○ 특히, 2019년 낙뢰가 가장 많이 발생한 달은 7월로 17,671회(약27%)가 관측되었으며, 여름철(6월~8월)에 약 63%가 

     관측되었는데, 이는 대기 불안정으로 낙뢰가 발생되는 기상 환경이 조성되었기 때문이다. 

 ○ 지역적으로 단위 면적당 연간 낙뢰 횟수는 인천광역시(1.59회/㎢), 세종특별자치시(1.45회/㎢), 대구광역시(1.06회/㎢) 

     순서로 많게 나타났다.


□ 「2019 낙뢰 연보」는 기상청 행정 누리집(http://kma.go.kr) ▶지식과배움 ▶간행물 ▶낙뢰연보에서 누구나 내려 받을 수 

   있으며, 전자 파일(PDF)형태로 제공된다.


□ 김종석 기상청장은 “2019 낙뢰 연보가 일반 국민과 국가기관, 방재기관, 지방자치단체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되어, 우리나라 

  낙뢰 재해경감대책 마련 및 피해 예방 등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라고 말했다.



* 자세한 사항은 첨부물이나 해당부서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공공누리

첨부파일
pdf 파일 200514_보도자료_2019년 낙뢰가 가장 많이 발생한 지역은 ‘인천, 세종, 대구’ 순.pdf (크기:0.305MB , 다운로드:33)
hwp 파일 200514_보도자료_2019년 낙뢰가 가장 많이 발생한 지역은 ‘인천, 세종, 대구’ 순.hwp (크기:1.251MB , 다운로드:40)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이전글
기상과학 체험형 문화 공간, ‘국립밀양기상과학관’ 돛을 올리다!
다음글
기상청, 제주대학교와 손잡고 기상 분야 지역인재 육성한다!
  • · 담당관리: 본청
  • · 문의: 02-2181-03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