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행정과 정책 > 보도자료 > 본청 > 읽기

본청

  • 인쇄하기
겨울철 안전운전 위해 ‘도로살얼음 예측정보 서비스‘ 개발 서두른다
2020/11/18
등록부서
예보정책과, 재해기상연구부
조회수
423

겨울철 안전운전 위해 ‘도로살얼음 예측정보 서비스‘ 개발 서두른다

- 기상청, 도로살얼음 예측 및 관계기관과 협력방안 토론회(포럼) 개최


□ 기상청(청장 박광석)은 11월 19일(목) 겨울철 대형교통사고의 주요원인인 도로살얼음으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

    ‘도로살얼음 예측 및 대응 토론회(포럼)’를 개최하였다.

 ○ 그동안 도로살얼음 예측 정보의 필요성이 제기 되었으나, 도로살얼음을 유발하는 다양한 기상환경에 대한 연구와 이를 뒷받침할

    관측자료가 매우 부족한 한계가 있었다.


□ 이를 극복하기 위해 기상청은 올해부터 ‘도로살얼음 예측정보 생산’을 위한 연구개발을 추진하는 동시에, 

 ○ ‘도로살얼음 기상정보 서비스 범정부 전담 조직(TF)’*를 구성하여(행정안전부 주관의 범정부 협업과제 선정) 도로살얼음 예측정보

     생산 및 서비스 방안에 대해 관련 기관과 논의해 왔다.

    * 8개 참여기관: (주관)기상청 (협조) 행정안전부, 국토교통부, 한국건설기술연구원, 도로교통공단, 한국도로공사,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 국립기상과학원


□ 이번 토론회에서는 그동안 도로살얼음 예측 정보를 개발하기 위한 △국립기상과학원의 연구개발 추진경과 발표 및 △한국도로공사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세종대학교 박문수 교수의 도로살얼음 대응과 관련한 주제 발표가 진행될 예정이다.

 ○ 발표 후에는 도로살얼음 대응 협업기관간의 협력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참석자 토론을 진행 할 예정이다. 


[ 주요 논의 내용]

 ▷ 도로살얼음 취약구간 정보 확보와 도로기상 관측자료 공유 및 확대 

 ▷ 도로살얼음 예측과 관리시스템간 서비스 효과적인 연계 방법 

 ▷ 도로살얼음 예측 및 서비스 기술·정책 홍보 


□ 기상청은 올해 초(2020년 2월) 도로살얼음 발생의 원인의 하나로 알려진 ‘어는비 발생 가능성 정보’ 서비스를 제공한 바 있다.

 ○ 앞으로 국립기상과학원의 연구개발 및 이번 토론회에서 논의된 내용을 토대로 취약구간 정보와 기상유형별 발생 가능성 정보

    등을 포함하여 개선된 ‘도로살얼음 예측정보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2021년 12월)이다. 


□ 박광석 기상청장은 “도로살얼음은 육안으로 확인하고 조치하기 어려운 만큼 미리 발생 가능성을 예측하고 사전에 정보를 주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라며, “기상청은 신뢰할 수 있는 도로살얼음 예측정보 서비스를 마련하여, 겨울철 도로 위 국민의 안전을

   지키겠습니다.”라고 밝혔다.



* 자세한 사항은 첨부물이나 해당부서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공공누리

첨부파일
hwp 파일 201119_보도자료_겨울철 안전운전 위해 도로살얼음 예측정보 서비스 개발 서두른다.hwp (크기:0.349MB , 다운로드:41)
pdf 파일 201119_보도자료_겨울철 안전운전 위해 도로살얼음 예측정보 서비스 개발 서두른다.pdf (크기:0.261MB , 다운로드:29)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이전글
올겨울, 따뜻했던 지난겨울보다 춥고 기온 변동성 커질 전망
다음글
기상·환경·해양 위성 간, 협력의 삼박자 맞춘다
  • · 담당관리: 본청
  • · 문의: 02-2181-03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