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행정과 정책 > 보도자료 > 소속기관(각 지방청) > 읽기

소속기관(각 지방청)

  • 인쇄하기
[보도자료] 대전·세종·충남 2019년 겨울철 기상특성
2020/03/04
등록부서
기후서비스과
조회수
247

[2019년 겨울철 기상특성]
기후변화속에서, 역대로 지난 겨울 기온 가장 높았다.

- 1973년 이후 최고ㆍ최저ㆍ평균기온(상위 1위)극값 경신
- 북극에 찬 공기 갇혀 시베리아 고기압 약화, 잦은 남풍기류 유입 때문



 

(기온)

지난겨울 대전·세종·충남지역 평균기온은 2.2℃(평년편차 +2.6℃)로 1973년 이후 가장 높았으며, 최고기온(7.7℃, 평년편차 +2.5℃)과 최저기온(-2.5℃, 평년편차 +2.8℃)도 가장 높아, 기후변화속에서 이례적으로 가장 따뜻했던 겨울로 기록되었습니다.

 

12월과 2월에 추위가 있었지만 짧아서, 대부분 기간의 기온이 평년보다 높았고, 특히, 1월은 따뜻한 남풍의 잦은 유입으로 고온현상이 나타나 1973년 이후 가장 높은 기온과 가장 적은 한파 일수를 기록했습니다.

(고온 원인) ①시베리아 지역으로 따뜻한 남서풍이 자주 유입되면서 고온현상(평년보다 3℃ 이상 높음)이 나타나, 차고 건조한 시베리아 고기압이 발달하지 못하면서 우리나라로 부는 찬 북서풍이 약했습니다.

 
-

한편, 겨울에 발달하는 ②극 소용돌이*가 평년에 비해 강해 제트기류가 극 가까이에 형성되어 북극의 찬 공기를 가두는 역할을 하였습니다.

-

또한, ③ 아열대 서태평양의 해수면 온도가 평년보다 높아 우리나라 남쪽의 따뜻하고 습한 고기압의 세력이 유지되어 우리나라로 따뜻한 남풍기류가 유입되었습니다.

(강수)

남서쪽에서 다가오는 비구름에 의한 잦은 강수로 강수량(170.7㎜, 100퍼센타일)이 1973년 이후 가장 많은 겨울이었습니다.

 

(강수량 많았던 원인) 우리나라 남쪽의 고기압과 중국 남부에서 발달하여 접근한 저기압 사이에서 형성된 남풍으로 따뜻하고 습한 공기가 자주 유입되어 강수량이 많았습니다.

(눈 적었던 원인) 우리나라 주변의 기온이 평년보다 매우 높았고, 약한 시베리아 고기압으로 찬 북서기류에 의한 눈구름대가 잘 만들어지지 않아 지난겨울의 적설이 적었습니다.

 

자세한 사항은 첨부파일을 참조하세요.

첨부파일
hwp 파일 200304_대전세종충남 겨울철 특성 보도자료(2019년 12월_2020년 2월)(최종).hwp (크기:3.11MB , 다운로드:33)
pdf 파일 200304_대전세종충남 겨울철 특성 보도자료(2019년 12월_2020년 2월)(최종).pdf (크기:0.679MB , 다운로드:26)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이전글
이전글 없음
다음글
다음글 없음
  • · 담당관리: 본청
  • · 문의: 02-2181-03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