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행정과 정책 > 보도자료 > 본청 > 읽기

본청

  • 인쇄하기
박광석 기상청장, 세계기상기구(WMO) 집행이사 당선
2021/01/29
등록부서
국제협력담당관, 융합기술연구부
조회수
2647

박광석 기상청장, 세계기상기구(WMO) 집행이사 당선

- 아시아지역 회원국으로부터 만장일치로 집행이사 당선

- 아시아지역협의회 의장과 주요 현안 논의 및 인공강우 공동협력 발전모색


□ 기상청(청장 박광석)은 1월 28일(목), 세계기상기구(WMO) 집행이사* 보궐선거에서 아시아지역 회원국으로부터 만장일치로

   박광석 기상청장이 집행이사로 당선되었다고 밝혔다.  

* 세계기상기구(WMO) 집행이사회: 세계기상기구의 예산과 각종 사업을 총괄하고 조정하는 핵심 집행기구로 193개 회원국 중

   37개국의 위원으로 구성되며, 지역별로 배정된 의석수에 따라 각국 기상청장이 위원을 맡는다.

 ○ 박광석 기상청장이 집행이사로 선출됨에 따라, 우리나라는 2007년부터 집행이사국의 지위를 유지하게 되었으며, 

    2023년까지 임기를 수행하게 된다. 


□ 이번 집행이사 당선은 그동안 우리나라가 기상·기후 분야 기술공여국으로서, 국제사회에 대한 우리나라의 위상과 신뢰가 

    높아진 결과로 평가된다.

 ○ 세계기상기구(WMO) 아시아지역협의회 의장은 우리나라가 집행이사 보궐선거에서 회원국의 만장일치로 선출된 점을 높이

     평가했다.


□ 박광석 기상청장은 1월 28일(목), 집행이사 당선을 계기로 세계기상기구 아시아지역협의회 의장(아랍에미리트(UAE) 기상청장)과

   협력을 위한 첫 화상회의를 가졌다.

 ○ 의장은 2019년 세계기상기구 조직개편 이후 기후변화대응 지역 내 프로그램 강화, 회원국 역량개발 등의 분야에서 한국의 

     주도적인 역할을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 이에, 박 청장은 공적개발원조(ODA) 프로젝트와 세계기상기구 한국지역훈련센터(RTC-Korea) 훈련프로그램을 통해 선진국과

    개도국간의 기상기술 격차를 줄이는데 기여하는 등 집행이사로서의 역할을 다하기로 하였다.

 ○ 특히, 양국 기상청장은 기상 분야에서도 양국 간 인공강우 기술발전을 위해 인공강우 실험결과를 공유하고 전문가 교류를 

    추진하는 등  기술 협력 강화의 필요성에 공감하였다.


□ 박광석 기상청장은 “세계기상기구 집행이사 진출은 그린뉴딜 추진과 2050 탄소중립선언 등 기후변화대응을 위한 우리나라의 

   노력이 국제적으로 높이 평가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결과라고 생각합니다.”라며, “세계기상기구 집행이사로서 국제사회의 기후위기

   대응은 물론, 국내적으로도 기후탄력사회를 위한 노력을 강화해 나가겠습니다.”라고 밝혔다. 



* 자세한 사항은 첨부물이나 해당부서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공공누리

첨부파일
hwp 파일 210129_보도자료_박광석 기상청장, 세계기상기구(WMO) 집행이사 당선.hwp (크기:1.143MB , 다운로드:194)
pdf 파일 210129_보도자료_박광석 기상청장, 세계기상기구(WMO) 집행이사 당선.pdf (크기:0.598MB , 다운로드:173)
페이스북 트위터 목록
이전글
[설명자료] 3일 저녁~4일 새벽, 중부지방 강하고 많은 눈, 남부지방 눈/비
다음글
사회·경제적 피해로 본 2020년 기후위기
  • · 담당관리: 본청
  • · 문의: 02-2181-03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