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맵

사이트맵 펼침

보도자료

[보도자료] 대전·세종·충남 2021년 봄철 기후특성

대전청기후서비스과

작성일2021/06/08 조회수61

대전지방기상청 로고
배경이미지

[2021년 봄철 기후특성]
변덕스런 기온과 3일에 한 번 비 온 봄철

- 3월 이상 고온 지속, 4월 한파와 초여름 날씨, 5월 잦은 비 등
- 3월과 달리 4~5월에는 찬 공기의 주기적 남하와 공기 흐름 정체 때문



대전지방기상청(청장 유용규)은 계절 내 급격한 날씨 변화를 보여주는 ‘2021년 봄철 기후분석 결과’를 발표하였다.

[기온]
▲3월 대전ㆍ세종ㆍ충남 기온은 1973년 이후 가장 높아 봄철 평균기온 2위를 기록하였고
▲4월은 한파와 초여름 날씨가 동시에 나타났으며
▲5월은 최고기온이 역대 8번째로 낮은 기온변동을 보였다.

-

3월은 이례적으로 기온이 높아 봄꽃이 빠르게 개화하였으며

-

4월 중순 이후에는 흐리고 선선한 날이 많아 5월 평균기온(16.5℃)은 하위 13위를, 최고기온은 하위 8위를 기록하였다.

[강수]
지난 봄철은 서쪽에서 발달한 저기압이 주기적으로 접근하면서 강수 현상이 잦아 대전ㆍ세종ㆍ충남 강수량(282.1㎜, 80.6퍼센타일)은 1973년 이후 12번째로 많았다.

-

특히, 3월 1일은 발달한 저기압이 우리나라를 통과하면서 봄철 내 가장 많은 비가 내렸다.

-

또한, 5월은 상층(약 5.5㎞ 상공)의 차고 건조한 공기가 자주 남하하면서 이틀에 한 번꼴로 비가 내려 강수일수(16.2일/평년 8.2일)가 평년대비 약 2.0배로 역대 가장 많았고, 상‧하층 대기불안정으로 인해 우박과 낙뢰도 잦았다.

[봄철 전반기, 고온·많은 강수 원인]
북극 기온이 평년보다 낮은 가운데, 강한 극 소용돌이*(양의 북극진동*)와 제트기류가 고위도 지역에 형성되어 북극 찬 공기를 가두는 역할을 하면서, 시베리아 고기압의 강도가 약했다.

-

또한, 라니냐*로 인해 열대 서태평양의 해수면 온도가 높게 유지되면서 대류(상승기류)가 활발했고, 이 기류는 우리나라 주변에서 대류억제(하강기류)로 바뀌어 이동성 고ㆍ저기압 발달에 기여했다.

*

북극 지역에 중심을 두고 발달하여 찬 공기가 북극 지역에 정체된 저기압 덩어리

*

북극진동: 북극에 존재하는 찬 공기의 소용돌이가 수십 일, 수십 년을 주기로 강약을 되풀이하는 현상, 북극 온난화(음의 값)로 대기상층(약 12km 상공)의 제트기류가 약해지면 북극 찬 공기 남하로 동아시아에 한파 등 기온 변동성이 증가함

*

엘니뇨(라니냐): 열대 중-동태평양지역에서의 해수면온도가 평년보다 높은(낮은) 상태로 지속되는 현상으로, 엘니뇨감시구역(열대 태평양 Nino3.4지역: 5°S~5°N, 170°W~120°W)에서3개월 이동 평균한 해수면온도의 편차가 0.5℃ 이상(-0.5℃ 이하) 나타나는 달이 5개월 이상 지속될 때 그 첫 달을 엘니뇨(라니냐) 발달의 시작으로 봄

  봄철 전반기(3월~4월 상순) 전 지구 기압계 모식도
봄철 전반기(3월~4월 상순) 전 지구 기압계 모식도

[봄철 후반기, 선선ㆍ잦은 강수 원인]
일시적으로 북극 기온이 오르면서 제트기류가 약해졌고(약한 음의 북극진동), 우랄산맥 부근에 따뜻한 공기덩어리(블로킹*)가 정체하면서 차고 건조한 공기가 중위도까지 남하하기 쉬운 조건이 형성되었다.

-

또한, 인도양과 열대 서태평양에서 평년대비 대류가 활발(상승기류)해져 필리핀해 부근에 대류가 억제(하강기류)되면서, 평년대비 확장한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유입된 다량의 수증기가 북쪽 상층 찬 공기와 충돌하면서 대기 불안정이 강해졌고 강수 현상도 잦았다.

*

블로킹(저지고기압): 고위도에서 정체하거나 매우 느리게 이동(서진하는 경우도 많음)하는 키가 큰 온난고기압

  봄철 후반기(4월 중순~5월) 전 지구 기압계 모식도
봄철 후반기(4월 중순~5월) 전 지구 기압계 모식도

자세한 사항은 첨부파일을 참조하세요.

배경이미지
배경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