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맵

사이트맵 펼침

보도자료

[보도자료] 수도권 2018년 기상특성

수도권청기후서비스과

작성일2019/01/08 조회수2111

2018년 수도권 기상특성
연초 맹추위와 여름철 긴 무더위가 기승을 부린 한해
   ­ 1~2월 강한 한파와 기온 높고 강수 잦았던 3월
   ­ 1973년 이후 두 번째로 짧았던 장마와 길게 지속된 무더위 
   ­ 태풍 콩레이 상륙으로 많은 비□ 2018년은 계절별 기온 변동이 컸던 가운데, 2개의 태풍(솔릭, 콩레이)이 한반도에 상륙하였고, 장마는 짧았던 반면 무더위는 길고 심했던 한해였습니다.

□ 2018년 주요 특이기상을 월별로 살펴보면,
 ○ 1월 23일~2월 13일에는 강한 한파가 발생하여 수도권 최고기온이 –2.2℃(편차 -4.8℃)로 1973년 이후 최저를 기록하는 등 추운 겨울로 시작되었습니다.

 ○ 3월 들어 따뜻하고 습한 남풍기류가 자주 유입되어 평년보다 기온이 매우 높고 강수량도 많아 급격한 계절변화를 보였습니다. 
  - 반면 국지적으로는 가뭄이 지속된 지역도 있었으며, 4월 초에는 일시적으로 기온이 크게 떨어졌습니다.

 ○ 여름철 장마는 중부지방의 경우 16일(평년 32일)로 장마기간이 1973년 이후 두 번째로 짧았습니다.
  - 장마의 이른 종료 이후에는 티벳 고기압과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무더위가 장기간 계속되어 수도권의 폭염일수 27.8일(평년 4.9일), 열대야일수 23.8일(평년 5.4일)로 이례적인 폭염이 기록되었습니다.
     ※ 여름철 전국 평균·최고·최저기온 최고 1위, 폭염일수 최다 1위 기록

  - 특히, 8월 1일에는 서울의 일 최고기온이 39.6℃가 관측되어 111년(1907.10.1.)만의 극값을 기록하였습니다.

첨부파일

[보도자료] 수도권 2018년 기상특성_최종.hwp (크기:3.406MB , 다운로드:366)

[보도자료] 수도권 2018년 기상특성_최종.pdf (크기:1.819MB , 다운로드:3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