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기상기후사진전

2017 사진전입상작, 김영석 [1100고지 아침여명빛]

> 기상기후사진전

매 년 다양한 기상현상을 국민이 직접 기록하는 '기상기후 사진·영상 공모전'의 역대 수상작을 소개합니다.
*공모전의 일정 및 내용은 매년 1월 중 공지사항, SNS 채널, 보도자료 등을 통해 안내하오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기상사진전(2002년~) #중국요녕성 특별기상사진전(2010~2015년)
이전글 호랑이 운해
핵 구름 다음글

구름 속 산을 오르다.

구분 : 입선 입상자 : 한태희 촬영지 : 강원도 촬영일 : 2018년10월
조회수 : 1716

비가 그친 후 거친 비구름이 지나간다. 먹구름에 숨어 있던 태양이 구름 사이로 나타나고 그 빛과 구름은 잠시 숲이 되었다. 비를 내리게 한 구름에 여전히 상하로 회전하는 소용돌이 성분이 여전히 남아 있다. 소용돌이 구름층이 두껍고 소용돌이 구름 간의 구름층은 얇다. 햇빛이 얇은 층을 통해 비추어 밝게 보이지만 두꺼운 층에서는 대부분 햇빛이 산란되어 사라지면서 어둡게 보인다.

담당관리 : 본청

문의 : 02-2181-03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