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포토뉴스

2016 사진전입상작, 최종국 [태양과 가로등]

> 포토뉴스

지난 겨울철, 기온 변화 심했다!!

등록일 : 2010/03/12 조회수 13274

- 북극진동(北)과 엘니뇨(南)의 세력 다툼 -

 

우리나라의 지난 겨울철(2009.12~2010.2) 평균기온은 평년(0.4℃)에 비해 0.3℃ 높아 평년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그런데 일별 평균기온 편차의 발생빈도 분포를 보면 평년과 비슷한 기온이 적었던 반면, 평년보다 춥거나 따뜻한 날이 자주 나타나 전체적으로 기온의 변화가 심했음을 알 수 있다(그림 1).

 

그림 1. 지난 겨울철(2009.12~2010.2) 일별 평균기온 편차(℃)의 발생빈도 분포(%)

 

 또한 강수량은 평년대비 153%(전국 평균 147.3mm)로 많은 비가 내렸다. 12월과 1월은 평년과 비슷하고(평년대비 111%, 101%), 2월에는 평년대비 227%로 전국에 많은 비와 눈이 자주 내렸다.

 

심한 기온변화와 많은 강수량의 원인은 북쪽의 대륙고기압과 남쪽의 엘니뇨 모도키 때문으로 분석되었다.
우리나라 북서쪽에 대륙고기압이 일찍 발달하였고 북극진동에 의해 대륙고기압의 확장이 강화되었으며, 남쪽으로는 엘니뇨 모도키에 의해 서태평양의 해양성 고기압이 강화되어 한반도는 그 사이에서 두 세력의 영향을 교대로 받았는데 다음 그림 2에서 겨울철 일별 추이를 볼 수 있다.

 

그림 2. (상) 북극진동지수의 강도 변화, (중) 우리나라의 기온과 강수량 변화,(하) 서태평양 상공의 고기압 강도 변화

 

 ○ 겨울철 전반기(2009.12.1~2010.1.17) : 북극진동 우세
2009년 12월 동안 북극지역의 지표 기온이 평년보다 10℃ 높은 이상 고온이 지속되는 강한 음의 북극진동이 발생하여(그림 3, 4), 북극의 찬 공기가 중위도로 남하하며 아시아, 유럽, 북미지역 등에서 한파와 폭설 현상이 나타났다. 우리나라도 이러한 북극진동의 영향으로 대륙고기압이 강하게 확장하여 12월 하순부터 1월 중순까지 추운 날이 지속되었다.

 

좌:그림 3. 지상기온 편차분포(2009.12)
북극 지역의 기온이 평년보다 높고, 중위도    지역은 평년보다 낮음. 유라시아는 11월의 폭설로   평년에 비해 더 빨리 대륙이 냉각됨 _우:그림 4. 1950년 이후의 겨울철 북극진동지수 변화 북극진동이 음일때 극 제트가 느슨해져 중위도 지역으로 찬 공기가 내려와 한파 발생

 

 ○ 겨울철 후반기(2010.1.18~2010.2.28) : 엘니뇨 모도키 우세 

1월 하순 이후 엘니뇨 모도키의 영향으로 서태평양 상에서 해양성 고기압이 이례적으로 평년보다 일찍 강하게 발달하였고, 2월에 북극진동이 다시 강해져 유럽, 북미지역에는 한파와 폭설이 빈번하게 나타났음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는 해양성 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온난 다습한 기류가 유입되어 따뜻한 날이 많았다(그림 2, 5), 이때 대륙고기압과 해양성 고기압 사이를 통과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많은 비와 눈이 자주 내렸다(그림 6).

 

좌:그림 5. 지난 겨울철 850hPa 수분속
       혼합비 편차(음영) 
해양성 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우리나라 
 남서쪽으로부터 다량의 수증기가 유입됨_우:그림 6. 폭설과 다우 원인 모식도
대륙고기압과 해양성 고기압 사이를 통과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남부지방은 많은 비가, 동해안은      동풍에 의해 많은 눈이 내림

 

문의: 기후예측과 이예숙 02-2181-0477


공공누리
기상청 이(가) 창작한 지난 겨울철, 기온 변화 심했다!!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목록보기

담당관리 : 본청

문의 : 042-481-7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