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포토뉴스

2016 사진전입상작, 최종국 [태양과 가로등]

> 포토뉴스

올해 단풍 ‘고운 옷’ 입고 느릿느릿 온다

등록일 : 2009/09/10 조회수 12379

올해 단풍은 평년보다 1~8일 정도 늦고, 첫 단풍은 10월 1일경 설악산부터 시작된다. 단풍이 절정을 이루는 시기는 설악산이 10월 20일경, 내장산이 11월 5일경이 될 전망이다.

(좌)첫단풍 예상 분포도(월일) (우)단풍 절정기 예상 분포도(월일)

기상청은 9일 ‘2009년 단풍 전망’을 통해 첫 단풍 시기는 전국적으로 평년보다 1~8일 정도 늦을 것으로 예상되며, 중부지방과 지리산은 10월 1~20일경, 남부지방은 10월 20일~11월 5일경에 단풍을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올해 단풍 ‘고운 옷’ 입고 느릿느릿 온다

단풍 절정기도 대부분 평년보다 늦어 중부지방과 지리산에서 10월 24~29일에 나타날 것으로 예상되며, 남부지방에서는 11월 상순에 나타날 것으로 예상했다. 단풍 시기는 산 전체 높이로 보아 2할 가량 단풍이 들었을 때를 첫 단풍, 8할 가량 단풍이 들었을 때를 단풍 절정기로 본다.

구체적으로 단풍시기(첫 단풍일/단풍 절정기)는 △설악산(10.1/10.20) △북한산(10.21/10.31) △속리산(10.18/10.26) △가야산(10.15/11.1) △내장산(10.23/11.5) △지리산(10.13/10.24) △무등산(10.26/11.7) △한라산(10.19/11.4) 등이다. (표물 참고)

 

 

 

 

 

2009년 단풍 예상시기

기상청은 9월과 10월에는 이동성고기압의 영향으로 맑은 날이 많아 일조량이 풍부하고 일교차가 클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색이 고운 단풍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식물(낙엽수)은 일 최저기온이 5℃ 이하로 떨어지기 시작하면 단풍이 들기 시작한다. 단풍의 시작 시기는 9월 상순 이후 기온이 높고 낮음에 따라 좌우되며 일반적으로 기온이 낮을수록 빨라진다.

단풍은 기온이 떨어지면서 잎 속의 엽록소가 분해되어 노란 색소인 카로티노이드(Carotenoid) 색소가 드러나게 되면 노란색으로, 광합성 산물인 잎 속의 당분으로부터 많은 효소 화학반응을 거쳐 안토시아닌(Anthocyanin) 색소가 생성되면 붉은색으로 나타나게 되며, 타닌(Tannin)성 물질이 산화 중합되어 축적되면 갈색이 나타나게 된다.

한편 기상청은 9월 중순은 이동성고기압의 영향으로 일교차가 크겠으며, 기온은 평년보다 다소 높은 경향을 보이고, 9월 하순은 이동성고기압의 영향을 주로 받아 기온이 평년보다 높겠다고 전망했다.

 

 

 

 

 

 

 

문의 : 기후예측과 나현종 2181-0481


공공누리
기상청 이(가) 창작한 올해 단풍 ‘고운 옷’ 입고 느릿느릿 온다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첨부파일

없음.

목록보기

담당관리 : 본청

문의 : 042-481-7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