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본청

2016 사진전입상작, 최종국 [태양과 가로등]

> 보도자료 > 본청

2019년 한강, 13년 만에 얼지 않았다!

등록부서 : 관측정책과, 수도권기상청 관측과 2020/03/12 조회수 2659

2019년 한강, 13년 만에 얼지 않았다!
 - 2006년 이후 13년 만에 한강 무결빙 기록
 - 찬 북서풍의 약화와 따뜻한 남풍 기류의 유입으로 겨울철 기온이 따뜻했기 때문


□ 기상청(청장 김종석)은 2006년 이후로 13년 만에, 2019년 겨울 한강은 결빙된 날이 없다고 발표했다.


□ 2019년 겨울(2019년 12월부터 2020년 2월)은 따뜻한 겨울이었기 때문에 한강이 얼지 않았다.
 ○ 이는 한강 결빙 조건인 서울 최저기온 -10℃ 미만인 날이 4~5일 지속된 날이 없었으며, 2019년 겨울 -10℃ 미만으로
    기온이 떨어진 날은 전체 기간 중 4일(2019년 12월 6일, 12월 31일/ 2020년 2월 5일, 2월 6일)에 불과했다.
 ○ 지난겨울 서울 평균 최고기온은 6.1℃로 역대 1위, 평균기온은 1.8℃, 평균 최저기온은 –1.9℃로 각각 역대 2위를 기록했다.
 ○ 2019년 겨울 기온이 높았던 원인으로는 북극의 찬 공기가 갇혀 시베리아 고기압이 약화되면서 우리나라로 부는 차가운
    북서풍이 약해졌으며, 따뜻한 남풍기류가 유입되었기 때문이다.


□ 기상청은 1906년부터 한강의 결빙 상태를 관측해왔다.
 ○ 한강 결빙 관측지점은 한강대교 노량진 쪽 두 번째와 네 번째 교각 사이에서 상류 쪽 100m 부근의 남북 간 띠 모양의
    범위이다.
 ○ 이는 1906년 노량진이 한강 주요 나루 중 접근하기 쉬웠기 때문에 관측 기준점으로 지정되었다.


□ 한강 결빙은 1906년 관측 이래 1934년 12월 4일이 가장 빨랐고, 1964년 2월 13일이 가장 늦었으며, 관측되지 않은 해는
   8차례(1960, 1971, 1972, 1978, 1988, 1991, 2006, 2019)이다.


*
 자세한 사항은 첨부물이나 해당부서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공공누리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