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청

2016 사진전입상작, 최종국 [태양과 가로등]

> 보도자료 > 본청

현존하는 세계 최고(最古) 측우기 등 국보가 한자리에!

등록부서 : 국가기후데이터센터 2020/10/28 조회수 1486

현존하는 세계 최고(最古) 측우기 등 국보가 한자리에!
- 10월 30일, 우리나라 첫 ‘국립기상박물관’ 개관 -


□ 기상청(청장 김종석)은 우리나라 최초의 기상역사 박물관인 ‘국립기상박물관(서울 종로구 송월동 소재)’을
   10월 30일(금) 개관한다.
 ○ 국립기상박물관은 “날씨의 역사, 기상문화 이야기”를 중심으로 삼국시대부터 현대까지 다양한 유물과 역사적
    사실을 전시한다.
 ○ 전시실은 연면적 1,063.07㎡(지상 2층)에 총 7개로 구성되어 △선조들의 측후활동 △근현대 기상관측장비
    △기상업무 발전상 등을 엿볼 수 있는 150여 점의 다양한 유물을 선보인다.
 ○ 특히, 세계적으로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강우량 측정기구인『공주 충청감영 측우기(국보 제329호)』를 비롯하여
    『대구 경상감영 측우대(국보 제330호)』,『관상감 측우대(보물 제843호)』진품을 만나볼 수 있다.
    ※ 공주 충청감영 측우기(헌종 3년, 1837)와 대구 경상감영 측우대(영조 46년, 1770)는 농업을 위한 과학적 발명과
       구체적 실행을 증명해 주는 유물로서 큰 가치가 인정되어 국보로 승격되었다(2020. 2. 27.).


□ 국립기상박물관은 서울기상관측소 건물(등록문화재 제585호)을 1932년 건축 당시로 복원하여 건립되었으며,
   세계기상기구(WMO)에서 2017년 ‘100년 관측소*’로 선정한 의미 있는 곳이다.
    * 100년 관측소(Centennial Observing Station) : 100년 전에 설립되어 환경정보 보존과 자료관리가 일정 기준을
     충족해야 하는 기상 분야 유네스코 문화재로, 동북아시아에는 10개의 관측소가 있음
     (중국7, 한국2, 일본1 / 전 세계 140개)


□ 국립기상박물관은 개관 이후, 화요일~일요일(운영시간 10:00~18:00)까지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코로나19
   상황에 맞춰 당분간 소규모의 사전예약제로 운영된다.
 ○ 사전 예약하여 방문하는 어린이를 위해 △측우기와 측우대 만들기 체험이 운영되며, 앞으로 △초청강연회
    △특별 전시 등 다양한 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 자세한 사항은 국립기상박물관(누리집 http://science.kma.go.kr/museum, 대표번호 070-7850-8482)으로
    문의하면 된다.


□ 김종석 기상청장은 “국립기상박물관 개관은 기상역사의 또 다른 분기점이자 시작점.”이라며, “우수한 기상문화를
   보존하고 연구하여 세계적인 기상과학 문화공간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 자세한 사항은 첨부물이나 해당부서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공공누리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