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본청

2016 사진전입상작, 최종국 [태양과 가로등]

> 보도자료 > 본청

지진 재난문자 송출영역 확대 등 ‘국민 체감 지진 서비스’ 시행

등록부서 : 지진화산국 2019/07/18 조회수 3873

지진 재난문자 송출영역 확대 등 ‘국민 체감 지진 서비스’ 시행
- 국민 불안 해소를 위한 △지진속보 감시영역 북한 지역 확장 △지진 재난문자 송출영역 확대
  △규모 2.0 미만 미소(微小)지진정보 공개
- 지진정보에 대한 이해와 활용도 향상을 위한 △한국형 신규 지진 규모식 적용 △지진규모와
  발생위치에 대한 오차범위 △단층의 움직임 정보 등 추가 제공


□ 기상청(청장 김종석)은 7월 22일(월)부터 지진 재난문자 송출영역 확대, 한국형 지진 규모식 적용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국민 체감중심 지진정보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 이번 서비스는 지진에 대해 높아진 국민의 관심과 눈높이에 부합하는 서비스를 통해 지진에 대한 국민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지진정보에 대한 이해와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마련되었다.


□ 먼저, 지진에 대한 국민 불안감 해소를 위해 △북한 일부 지역까지 지진속보 감시영역 확장 △지진 재난문자
   송출영역 확대 △규모 2.0 미만의 미소(微小)지진정보를 공개한다.

① 앞으로 남한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북한 일부 지역의 지진에 대해 ‘지진속보’를 제공한다.
 ○ 특히, 국내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북한 지역 지진*에 대해 규모 5.0 미만 지진인 경우에도 지진속보(신속정보)를
    발표하고, 지진재난문자도 송출한다.
  * 기상청은 지난 2017년 12월부터 규모 5.0 이상 지진에 대한 ‘지진조기경보 대상 영역’을 북쪽 평양 인근까지 확대
    적용하였다. 
 ○ 확대되는 지진속보 영역은 지진관측 공백 지역인 북한 영역임을 고려해, 재난문자 송출 기준을 해역지진 속보
    기준*으로 한다.
  * 규모 4.0 이상~4.5 미만 지진은 반경 80km 광역시‧도, 규모 4.5 이상 지진은 전국


② 지진에 대한 선제적 재난대응 지원을 위해 지진 재난문자 송출지역 범위를 확대한다.
 ○ 현재 지진 재난문자는 지진 규모에 따라 지진 발생 위치로부터 거리별 진동(예상 진도)의 감쇠 정도를 이론적으로
    사전에 산출하여 재난문자 송출 영역을 선정(진도 Ⅳ 영역의 두 배)하여 운영하고 있다.
 ○ 그러나 지난 4월, 동해 해역에서 발생한 지진(규모 4.3)의 경우, 이론적 감쇠 정도보다 더 강한 진동(최대진도 Ⅳ)이
    강원 지역에 나타났으나, 지진 발생위치로부터 반경 50km 이내 광역지자체가 포함되지 않아 재난문자가 송출되지
    않았고 이로 인해 지역주민의 불안이 야기된 측면이 있다.
 ○ 이에, 국민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신속한 지진방재대응을 위해 기존의 진도 Ⅳ 수준의 진동 기준에서 진도 Ⅲ 수준으로
    낮추어 지진 재난문자 송출 지역을 확대한다.
  ※ 예시) 규모 4.0∼4.5 미만 해역지진에 대한 재난문자 송출영역을 기존 50km에서 80km 해당 광역시·도까지 확대하여 제공


③ 작은 규모의 지진이지만 지진 발생환경에 따라 진동을 느낄 수 있는 ‘미소(微小)지진’ 정보를 기상청 누리집을 통해
   공개한다.
 ○ 최근 대도시 등 인구 밀집지역에서 미소지진에도 진동을 느끼는 사례*가 발생하지만, 지진 여부에 대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공식적인 창구가 없어 국민의 불만이 제기되었다.
  * 지진의 발생 깊이, 지반 특성, 주거 환경 등에 따라
 ○ 미소지진은 일반적으로 피해를 일으키지는 않지만, 국민의 불안감을 해소하는 차원에서 전국적인 지진관측망으로 분석이
    가능한 지진에 대해 기상청 누리집을 통해 공개한다.


□ 지진 분석정보의 정확도 및 이해도와 활용성을 향상하기 위해 △한국형 신규 지진 규모식을 지진 분석에 적용 △지진규모와
   발생위치에 대한 오차범위 △단층의 움직임 정보 등을 추가 제공한다.

④ 한반도의 지진 특성과 지질학적 특성을 반영하여 개발한 ‘한국형 신규 지진 규모식’을 지진 분석에 적용한다. 
 ○ 기존의 지진 규모식은 한반도의 지진학적 특성을 잘 반영할 수 없는 상황에서 1999년부터 미국 서부 지역의 규모식을
    일부 수정해 사용하여, 원거리 지진관측소의 규모가 크게 산출되는 등 거리별 규모에 계통적인 오차가 있었고, 규모의
    불확실성이 크게 분석되는 문제점이 있었다.
 ○ 기상청에서는 1999년부터 디지털 지진관측망을 전국적으로 설치했고, 약 20년간 관측한 지진자료를 이용하여, 국지
    지진규모식(ML)의 이론적 정의에 맞고 한반도의 지진 및 지질학적 특성을 반영하는 ‘신규 지진 규모식’을 2017년에
    개발하여 시험적용 해왔다.
 ○ 신규 규모식을 시험적으로 적용한 결과, 관측소 거리에 따른 계통적인 규모 오차가 해소되었고, 규모의 불확실성도 크게
    개선되어 보다 정확한 지진분석이 가능하게 되었다.

⑤ 더불어 지진정보에 대한 과학적 이해도 및 활용성 제고를 위해 지진 분석결과의 불확실성 정보를 기상청 누리집을
   통해 제공한다.
 ○ 지진의 발생위치, 규모 등을 분석할 때 사용하는 지진관측망의 분포와 지진파가 전파하는 경로의 지반특성 및 지진파
    도달시각 정보에 대한 정확도 한계로 인해 지진 분석결과에 불확실성이 존재한다.
 ○ 미국 등에서도 이러한 불확실성 정보를 함께 제공하여 정보 활용성을 높이고 있으며, 기상청에서도 앞으로 다음과 같이
    누리집을 통해 제공할 예정이다.
※ (예시) 지진 규모 불확도(ML): 2.3(±0.2)
           지진 발생위치 불확도(km): 위도 37.91N, 경도 129.57E (±4.2km)

⑥ 규모 3.5 이상 국내 주요지진 발생 시 지하단층의 움직임을 이해할 수 있는 단층운동 정보를 기상청 누리집을 통해
    서비스한다.
 ○ 현재 지진이 발생하면 발생시각과 위치(위경도, 깊이), 지진의 크기(규모, 진도)에 대한 정보 등만 제공하고 있어, 지진이
    발생할 때 단층의 움직임 등 지진 발생원인과 과정을 이해하기에는 한계가 있었다.
 ○ 이번에 제공되는 단층운동 정보를 통해 단층의 방향과 경사 및 운동 방향(△주향이동 △역단층 △정단층 등)을 알 수 있고,
 ○ 단층면의 움직인 면적과 이동 거리의 곱에 비례하는 방출 에너지의 크기(모멘트 규모, MW) 등 상세한 정보가 제공되어
    지진의 발생원인과 과정, 에너지 등 지진에 대한 다양한 분석과 연구 및 방재 대응에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 김종석 기상청장은 “앞으로도 기상청은 국민 눈높이에 맞춘 다양한 지진 정보서비스를 통해 지진에 대한 국민 불안을
   해소하고 지진 재난으로부터 안심할 수 있는 사회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 자세한 사항은 첨부물이나 해당부서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공공누리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