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소속기관(각 지방청)

2016 사진전입상작, 최종국 [태양과 가로등]

> 보도자료 > 소속기관(각 지방청)

[보도자료] 대전·세종·충남 2022년 겨울철 기후특성

기후서비스과 2023/03/09 조회수 3566
대전지방기상청 로고
배경이미지

[대전·세종·충남 2022년 겨울철 기후특성]
기온변동이 매우 컸던 지난 겨울철

- 1월 기온 하강폭(20.1℃) 역대 2위, 겨울철 강수량 평년대비 61.9% -



대전지방기상청(청장 박영연)은 ‘2022년 겨울철 대전ㆍ세종ㆍ충남 기후 분석 결과’를 발표하였다.

[기온]
지난 겨울철(2022년 12월 ~ 2023년 2월) 계절내 기온변동이 매우 컸다.
기온이 높고 낮은 날이 큰 폭으로 번갈아 나타났으며, 평균기온은 평년보다 낮은 –0.6℃(평년 대비 –0.5℃, 31위)로 기록되었다.

-

(큰 기온변동)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으로 초겨울(12월)부터 기온 변동이 컸다. 전월(11월)대비 기온 하강폭(11.1℃)은 역대 가장 컸다.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을 주로 받아 추운 날씨가 2주 이상 지속되기도 했다. 이후 1월 중순 이동성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기온이 일시적으로 크게 올랐다(1월 13일 평균기온 9.2℃). 곧이어 1월 하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면서(1월 25일 평균기온 –10.9℃), 1월 내 기온 하강폭이 20.1℃로 역대 2위를 기록했다. 2월은 상층 공기의 흐름이 원활하고 이동성고기압 영향을 주로 받아 기온이 오르는 추세를 보였다.

-

(적은 해빙의 영향)북극 해빙이 적을 경우 북극의 찬 공기가 우리나라와 같은 중위도 지역에 유입되기 쉽다. 우리나라 기온에 영향을 많이 주는 북극 바렌츠해의 해빙 면적은 1월(287.5×103km2)과 2월(376.7×103km2) 해당 월내 역대 가장 적었다.

-

(늦겨울보다 초겨울이 추워지는 경향) 한편, 최근 초겨울(12월) 기온이 늦겨울(익년 2월)보다 낮은 경향이 뚜렷하게 나타났다. 올해 역시초겨울(12월 –2.1℃, 하위 5위)과 늦겨울(2월 1.6℃, 상위 13위)의 기온 차이는 –3.7℃로 역대 가장 컸다. 2월 한파일수는 0.0일로 역대 가장 적었다.

[강수량]
지난 겨울철 대전·세종·충남 강수량은 53.5mm(64.0mm~97.2mm, 평년대비 61.9%에 해당, 27위)로 평년보다 적었다.

-

(평년보다 적은 강수량) 지난 겨울철 우리나라에 영향을 준 저기압은 13개에 달하였지만 대부분 우리나라 북쪽과 남쪽으로 치우쳐 전반적으로 적은 강수 분포를 보였던 가운데, 1월 13일 발달한 저기압의 영향으로 겨울철 강수량의 36.3%(19.4mm)에 해당하는 양이 내렸다.

-

(초겨울 많은 눈, 늦겨울 적은 눈) 12월 대륙고기압 확장 시 찬 공기가 서해상을 지나오면서 바닷물과 공기의 온도차에 의해 형성된 눈구름의 영향으로 서쪽 지역을 중심으로 눈이 자주 내렸으나, 2월에는 우리나라 남쪽으로 저기압이 자주 통과하면서 남풍계열의 따뜻한 공기가 유입되어 눈이 평년보다 적게 내렸다.
※ 12월/1월/2월 대전 눈일수(평년대비):13일(+5.1일)/11일(+1.2일)/0일(-6.0일)
※ 12월/1월/2월 홍성 눈일수(평년값 없음):18일/5일/0일

박영연 대전지방기상청장은 “지난 겨울에 미국은 폭설과 한파, 유럽은 이상고온으로 몸살을 앓았고, 우리나라도 기온의 변동성이 큰 가운데 초겨울에는 폭설, 1월에는 제주도와 남해안에 때아닌 호우가 발생하였습니다.”라며,“기후위기시대에 대전지방기상청은 지역 기후위기 현황을 지속적으로 감시하고 지역의 기후위기 대응을 지원하기 위한 기상기후정보를 생산하는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라고 밝혔다.

자세한 사항은 첨부파일을 참조하세요.

배경이미지
배경이미지
목록보기